택시희망News

 

 

로그인회원가입개인정보수정

공지사항기사제보찾아오는길

 

 

 

 




현대차, 세계 첫 로보택시 상용화 노린다

기자:택시희망뉴스 2020-09-01 11:14:04

2022년 로보택시 상용화 목표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첫 로보택시(자율주행 택시) 상용화를 새로운 사업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관련 합작법인인 모셔널에 그룹 핵심인력을 대거 파견하기로 했다.

1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장웅준 자율주행사업부장(상무)은 최근 모셔널 최고전략책임자(CSO)를 맡기로 확정됐다. 장 상무는 2017년 당시 37세의 나이로 임원으로 승진해 화제가 됐던 인물이다. 이후 현대차그룹 자율주행 연구를 총괄했고, 앱티브와 합작법인을 세우는 작업도 주도했다.

모셔널은 현대차그룹과 아일랜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업 앱티브가 지난 3월 함께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두 회사는 각각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를 투자해 지분을 절반씩 갖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장 상무 외 그룹 내 자율주행 관련 핵심 인력 대부분을 모셔널로 보낼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장 상무를 비롯한 그룹 내 자율주행 관련 인력을 모셔널로 보내는 건 로보택시 조기 상용화에 승부를 걸겠다는 의미"라며 "그룹 내 역량을 모셔널에 집중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당초 2024년 운전자 개입이 거의 필요없는 4단계 자율주행차를 양산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모셔널 설립을 기점으로 자율주행 플랫폼 양산 시점을 2022년으로 앞당겼다. 가장 먼저 상용화해야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앱티브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력과 현대차그룹의 자동차 제조 기술력이 시너지를 내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게 모셔널 관계자의 설명이다.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업체들은 2022~2023년을 목표로 제품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웨이모와 크루즈, 아르고, 모빌아이, 테슬라 등 글로벌 선두업체들은 대부분 실제 도로 테스트 및 로보택시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중이다.

모셔널은 세계 최다 로보택시 상용 서비스 기록을 갖고 있다. 싱가포르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다. 탑승자 98%가 만족도를 5점 만점으로 평가할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Copyright ⓒ 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표시>
출처를 표시한 기사와 사진은 작성자,또는 택시희망News 에 있음.


  목록보기

 

자유기고

 

권차용쐬주한잔 

 

 

 

 

 

주소: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1487 가양테크노타운 7층 ㅣ 발행.편집인: 강승규 ㅣ 대표전화 02-2291-4241 팩스 02-2299-4241

택시희망 News의 모든 콘텐츠를 커뮤니티, 카페, 블로그 등에서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8-2021-09-25 20:00:01 택시희망 News. All Rights Reserved.